소이현, 두 딸에 감동
"가슴 벅찬 아침"
깜짝 편지 선물 공개
사진= 소이현 인스타그램
사진= 소이현 인스타그램


배우 소이현이 두 딸의 깜짝 선물에 감동했다.

소이현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침부터 눈물 펑펑"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하루종일 편지 선물 준비한 꼬물이들. 아이들이 크니까 이런 감정을"이라며 "가슴 벅찬 아침"이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에는 두 딸이 소이현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한 깜짝 이벤트 현장이 담겼다. 소이현은 1984년 8월 28일생이다.

두 딸은 엄마 소이현의 모습을 그린 선물을 준비했고, "엄마 아빠 사랑해요"라는 글과 함께 다섯 가족의 웃는 모습을 그렸다. 또 장난감 요술봉과 장미꽃 등을 함께 준비해 깜짝 이벤트를 마련했다.

이를 본 배우 이민정은 눈물을 흘리는 이모티콘을 댓글로 남겼고, 배우 홍지민도 "우리 이삐 생일 축하해"라고 적었다.

소이현은 2014년 배우 인교진과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그는 현재 KBS2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에 출연하고 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