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성유리 인스타그램
사진=성유리 인스타그램


쌍둥이를 임신한 성유리가 바비큐 파티를 열었다.

성유리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불멍”이라며 두 편의 동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열심히 고기를 굽고 있는 바쁜 손과 빨갛게 타고 있는 숯불의 모습이 담겼다. 능숙한 솜씨로 고기를 굽고 있는 손의 주인공은 성유리의 남편 안성현으로 추정된다. 쌍둥이 예비 엄마이기도 한 성유리는 즐거운 저녁 식사와 함께 ‘불멍’을 즐긴 것으로 보인다.

앞서 성유리는 2017년 프로골퍼 안성현과 결혼했고, 지난달 결혼 4년 만에 쌍둥이 임신 소식을 전하며 많은 축하를 받았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