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빅웨일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빅웨일엔터테인먼트


배우 김병춘, 남진복, 박민이, 우기훈, 유수정, 정만식, 지승현, 홍예지, 이연경, 린다전이 신생 매니지먼트사 ‘빅웨일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빅웨일엔터테인먼트는 26일 이같은 소식을 알리며 “전 소속사 바를정엔터테인먼트와 계약 만료 후 다년간 함께 일한 실무진이 설립한 빅웨일엔터테인먼트에서 새로운 시작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빅웨일엔터테인먼트는 향후 최고의 종합 엔터테인먼트사를 목표로 주력인 매니지먼트 사업을 비롯해 드라마와 영화 제작 등 다양한 콘텐츠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사명인 ‘BIGWHALE’은 바다의 왕 고래처럼 전 세계에서 활동하는 우수한 아티스트들을 만들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빅웨일엔터테인먼트에는 김병춘, 남진복, 박민이, 정만식 지승현, 이연경, 린다전처럼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작품에서 묵직한 존재감을 보여주는 기성 배우들과 우기훈, 유수정, 홍예지 등 통통 튀고 밝은 매력의 신인 배우들이 적절한 조화를 이루고 있다.

빅웨일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두터운 신뢰와 유연한 소통을 바탕으로 배우들과 소중한 인연을 이어가게 된 만큼 앞으로도 소속 배우들이 다방면에서 잠재력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