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노래는 물론 가구 조립까지 잘하는 능력男('달려라 방탄')


방탄소년단(BTS) 진이 '달려라 방탄'에서 어떤 상황에서든 전체 분위기를 유쾌하게 이끄는 남다른 예능 센스로 팬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24일 방탄소년단 자체 예능 컨텐츠 '달려라 방탄'(Run BTS) 148화에서 '방탄 인테리어 1편'이 공개됐다.

이날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보컬 대표인 진과 래퍼 대표인 슈가를 중심으로 두 팀으로 나누어져 퀴즈를 하고 인테리어를 하는 시간을 가졌다.

진은 깔끔한 갈색헤어에 인테리어용 복장으로 멤버들이 함께 맞춤한 짙은 색의 오버롤 데님 팬츠를 입고 등장했다. 진은 넓은 어깨를 가진 모델같은 피지컬임에도 멜빵바지를 입은 학생처럼 귀엽고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한껏 선보였다.

진은 오늘의 주제를 듣고 '달방표 체험 삶의 현장'이라며 센스 있게 전체 컨셉을 이해하고 분위기를 이끌었다. 또한 팀 구성을 할 때도 엉뚱 발랄한 셀프인테리어를 계획해서 진 특유의 유쾌함으로 촬영 현장을 신나게 만들었다.
방탄소년단 진, 노래는 물론 가구 조립까지 잘하는 능력男('달려라 방탄')
진은 RM, 제이홉, 뷔와 팀을 이루고 찬스권을 갖기 위해 퀴즈에 도전, 인테리어 관련 문제 중 폴리싱 타일을 맞히는 등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하는 활약을 펼쳤다.

셀프 인테리어가 시작되자 가구 조립을 하게 된 진은 설명서를 읽으며 의자 조립을 손쉽게 완성하고 손으로 나사를 돌리던 RM에게 드라이버 사용을 권유, 공구가 없다는 말에 직접 찾아다 주는 세심함을 보여줬다.

또 제이홉이 자신의 페인트 실력을 보라며 진을 부르자 "야 좋다, 제이홉 진짜 잘한다"라며 연신 칭찬을 아끼지 않는 긍정 에너지로 멤버들을 이끌어갔다.

진은 가구조립 또한 여러 번 해 본 전문가처럼 잘 해 냈고, 금방 마친 후 두 번째 가구인 수납장 조립에 들어갔다. 방송 중간 중간 빛나는 비주얼이 계속 화면에 잡혀 팬들이 즐거워하던 중 완성되어 가는 수납장에 가려 자신의 얼굴이 카메라에 비치지 않자 수납장 위로 빼꼼 고개를 내밀고 얼굴 분량 챙겨야 한다며 제작진에게 수납장 안에 고프로 설치를 요청하기도 했다.


또 모두가 작업에 몰두해 조용해지니 "이렇게 말없이 해도 되나?"라며 순간 조용한 분위기에 웃음을 짓게 해 주고 방송 분량까지 챙기는 등 예능블루칩이라 불리는 이유를 보여주는 센스 있는 면모도 볼 수 있었다.

방송 후, 팬들은 원래도 뛰어난 미모지만, 무대 화장이나 의상 없이 작업복 입고 가구만 만드는 데 너무 멋있다면서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또한 순간순간 보이는 재치와 설명서만 보고 금방 가구들을 조립해 나가는 중에도 멤버들을 도와주고 챙겨주는 모습에 감탄하며 한 편의 영화 같다며 연이은 감탄으로 여러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