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태현, SNS 통해 근황 공개
사랑니 발치 위해 대학병원 찾았다
/사진=진태현 인스타그램
/사진=진태현 인스타그램


배우 진태현이 딸 박다비다 양을 위해 대학병원을 찾았다.

진태현은 24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우리 딸 사랑니 두 개 뽑으러 왔어요. 대학병원 가야 한다 해서 다 같이 왔어요"라며 "뽑기 전에 얌전한 딸을 보면서 참 신기했어요"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 아내랑 요즘 '킬링이브' 보는데 빌라넬 같아서 깜놀했어요. 두상이 서양인"이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 속 진태현은 박시은, 박다비다 양과 함께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세 사람은 마스크를 착용한 채 나란히 앉아 있는 등 다정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특히 이들의 화목한 모습이 돋보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진태현은 2015년 배우 박시은과 결혼해 대학생 딸 박다비다 양을 입양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