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LD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MLD엔터테인먼트


그룹 T1419가 23일 새 앨범 '비포 선라이즈 파트3(BEFORE SUNRISE Part. 3)'의 타이틀곡 '플렉스'로 컴백했다.

T1419는 전작 '엑시트(EXIT)'에 이어 '플렉스'로도 사회적 이슈에 강렬한 메시지를 던진다. '엑시트'에서 10대의 학교 폭력을 경고했다면, '플렉스'로는 물질만능주의에 빠진 10대에게 내면적 가치를 찾으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플렉스'는 재력이나 귀중품 등을 과시하는 행위를 이르는 신조어. T1419는 신곡 '플렉스'로 물질 만능주의를 비판한다. T1419의 '플렉스'란 돈과 명품이 아니라 노력과 자신감으로 자신을 치장할 때 찾을 수 있는 진정한 아름다움.
사진='플렉스' 뮤직비디오 캡처
사진='플렉스' 뮤직비디오 캡처
'플렉스'라는 단어가 가지고 있는 흔히 쓰이는 뜻을 인용해 개개인이 가치 있게 생각하는 '성공'을 자신들만의 노력과 생각들로 가득 채워 내겠다는 포부를 곡에 담아냈다.

'치명적 패기 감히 거부 못해 (Hey)/ 크기를 논하자면 거대 메테오' '우린 밟을수록 커지지 기 죽지 않고 터지지/ 추진력 타고 올라가 어느새 너흰 밑에' '다 물러서라 절대로 굽히지 않아 날 괴롭힌 방황들은 전부 다 Bye bye bye' '걱정은 놓길 꽃길 쫙 깔아놨어 자 Carrier 싸 지금이야 너를 보여줘'
사진='플렉스' 뮤직비디오 캡처
사진='플렉스' 뮤직비디오 캡처
가사와 함께 중독적이고 강렬한 멜로디가 인상적이다. '플렉스'는 강렬한 사운드의 비트와 구성을 가지고 있는 베토벤 비창 3악장의 일부분이 EDM과 가미된 힙합 댄스 장르. 곡의 중간 중간마다 채워진 클래식한 사운드와 트렌디한 사운드가 교차적으로 조화를 이뤄 청각을 더 자극한다.

뮤직비디오도 강렬하다. 10대를 대변하는 T1419가 물질만능주의와 싸워 결국 승리하는 스토리를 직접적으로 표현했다. 주차장과 무대, 새하얀 식당과 경기장, 지하철 등 장소를 옮기며 고급 차와 지폐, 음식 등으로 표현한 물질적 가치와 맞서 싸우는 멤버들. 상대에게 주먹을 날리고 확성기로 소리치고 컬러 스프레이를 뿌리며 내면의 목소리를 내는 것에 집중한다.

멤버 온은 온라인 쇼케이스를 통해 "'FLEX(플렉스)’를 거꾸로 뒤집으면 'XELF(SELF, 셀프)'가 된다. 우리가 이번에 강조하는 슬로건이 '플렉스 유어 셀프'다. 외적인 부분이나 물질적인 부분이 아니라 스스로의 내면을 단단하게 꾸미는 게 진정한 '플렉스'라는 뜻"이라고 말했다.

'플렉스'의 강렬한 비트와 화려한 뮤직비디오가 청각과 시각을 동시에 자극해 강한 인상을 남긴다.

T1419의 '플렉스'는 각 음원 사이트에서 들을 수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