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윤식 / 사진제공=판타지오
백윤식 / 사진제공=판타지오


배우 백윤식이 판타지오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23일 판타지오는 "대체불가한 국민배우 백윤식과 당사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묵직한 카리스마와 남다른 존재감으로 많은 대중에게 사랑받는 배우와 함께하게 되어 큰 영광이다. 앞으로도 폭넓은 활약을 이어갈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백윤식은 영화 ‘지구를 지켜라’, ‘범죄의 재구성’, ‘그때 그사람들’, ‘싸움의 기술’, ‘타짜’, ‘돈의 맛’, ‘관상’, ‘내부자들’, ‘반드시 잡는다’, ‘명당’, ‘변신’ 등 누구나 한 번쯤 봤을 명작에 출연하며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또한, 드라마 ‘전설의 고향’, ‘TV 문학관’, '서울의 달', '파랑새는 있다', ‘여인천하’, ‘장희빈’, ‘위기일발 풍년빌라’, ‘뿌리깊은 나무’, ‘내일도 칸타빌레’, ‘배가본드’ 등 드라마에서도 특색 있는 캐릭터로 오랜 시간 시청자를 만나온 자타공인 연기 명인이다.

특히, 백윤식은 대표작을 꼽을 수 없을 정도로 작품마다 명품 캐릭터를 완성한 것은 물론, 선풍적인 유행어를 남기며 한국 영화와 드라마계에 큰 획을 그었다. 영화 ‘싸움의 기술’ 속 오판수 역으로 “그러다 피똥 싼다”라는 대표적 유행어를 탄생시켰고, ‘내부자들’에서는 이강희 역으로 “어차피 대중들은 개, 돼지입니다”라는 대사를 관객에게 깊이 각인시키며 활약했다.

2011년 방영된 SBS ‘뿌리깊은 나무’에서는 초반 4회 특별 출연임에도 불구하고 ‘태종 이방원’ 역을 완벽하게 소화, 시청자의 마음속 깊이 뿌리 내리며 작품의 대표적인 캐릭터로 여전히 회자되고 있다.

백윤식은 오랜 시간 선 굵은 연기로 시청자와 관객에게 사랑받는 배우다. 장르와 역할에 제한 없이 출연하는 작품마다 다양한 캐릭터를 자신만의 색으로 표현하며 작품의 흥행을 이끌어 왔다. 이에 남다른 행보와 파격적인 연기 변신으로 탄탄한 내공을 자랑하는 연기 명인 백윤식과 판타지오가 보여줄 시너지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백윤식과 전속계약을 체결한 판타지오는 아스트로(MJ, 진진, 차은우, 문빈, 라키, 윤산하), 위키미키(지수연, 엘리, 최유정, 김도연, 세이, 루아, 리나, 루시), 옹성우, 임현성, 김미화, 조인, 박예린 등 대세 배우부터 중견, 신예, 아역배우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가진 배우가 소속돼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