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해외 매체 인터뷰에서 빛난 센스만점의 '예능천재'



방탄소년단(BTS) 진이 센스있는 유쾌한 예능감으로 팬들을 사로잡았다.

미국 유명 연예 패션 매거진 배너티 페어(Vanity Fair)는 지난 19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How Well Does BTS Know Each Other?'(방탄소년단은 서로를 얼마나 잘 알까)라는 제목의 방탄소년단 게임쇼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은 각 멤버들은 2개의 질문을 받고 해당 멤버가 답을 적으면 다른 멤버들이 맞히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진의 첫 번째 질문 “들었을 때 도저히 춤을 추지 않고 배길 수 없는 노래는 무엇인가?”에 멤버들은 다양한 노래를 언급하였으나 슈가가 영탁의 '찐이야'를 대답하자 정답이라 외쳤다.

슈가는 얼마전 소개된 진의 샤워플레이 리스트가 떠올라 정답을 맞힐 수 있다고 말했다.

진은 "제 이름이 진이라서 듣다 보니까. 그게 이유가 있다. 내 이름이 많이 나오니까 신나더라"며 멤버들과 함께 '찐이야'를 부르며 게임쇼 분위기를 한층 즐겁게 했다.
방탄소년단 진, 해외 매체 인터뷰에서 빛난 센스만점의 '예능천재'

두 번째 질문 "가장 자랑스러운 성취 한 가지는 무엇인가?"에 진이 답을 적기도 전에 RM은 BTS 멤버가 된 것, 정국은 진 형이 태어난 것, 뷔는 자작춤을 언급하는 등 정답을 맞히기 위한 열띤 분위기는 보는 이로 하여금 유쾌한 웃음을 짓게 했다.

즉석에서 답을 바꾼 진은 "방시혁 피디님에게 형이라고 불러도 될 정도로 인정을 받았을 때 성취감을 얻었습니다"라고 스스로 정답을 공개해 멤버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특히 멤버 정국의 질문인 “남은 생애 동안 먹을 수 있는 음식 한 가지는 무엇인가”에 “팬들의 사랑”이라는 진의 센스 있는 대답은 전세계 팬들에게 감동을 주었다.

진은 게임쇼가 진행되는 동안 유쾌하고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며 뛰어난 예능감을 보였다.


영상이 방영된 후 북미 연예매체 코리아부(Koreaboo)는 높은 관심을 보이며 '방탄소년단 진, 샤워 중 춤추는 노래 공개, 방탄소년단 노래가 아니다'라는 제목으로 배너티 페어 게임쇼에서의 진의 활약을 집중 조명했다.

팬들은 “너무 유쾌하고 센스 좋아. 와중에 잘생김”, “석진이 ‘찐이야’사랑 진심이지”, “나도 진이 때문에 ‘찐이야’듣는다”, “방PD님과 형이라고 부를 수 있는 관계가 된 게 최고 맞지”, “진짜 인싸”, “진이 순발력은 최고다” “진이 대답은 너무 유쾌해”, “진의 팬들 사랑은 진심이지”, “팬들의 사랑. 센스 최고다”등 진의 팬들 사랑에 감동을 전하며 진의 재치있는 센스에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