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자작곡 '블루 앤 그레이', 스포티파이 1억 3500만 돌파..B사이드 최고 기록



방탄소년단 뷔의 자작곡 ‘Blue & Grey(블루 앤 그레이)’가 스포티파이(Spotify)에서 13500만 스트리밍을 돌파, B사이드곡 최고 기록을 달성하는 쾌거를 이뤄 눈길을 끈다.

블루 앤 그레이BE 앨범 타이틀곡이 아닌 수록곡으로는 최초로 세계 최대 음원 플랫폼 스포티파이에서 발매 164일 만에 1억 스트리밍을 돌파, 지난 20일에는 13500만 스트리밍을 달성하는 놀라운 기록을 세웠다.

블루 앤 그레이는 지난해 11월 발매한 방탄소년단 앨범 ‘BE’에 수록된 곡으로 뷔가 작사, 작곡, 프로듀싱, 보컬 가이드까지 참여해 뷔 특유의 치유 감성과 따뜻한 매력이 느껴지는 곡이다.

블루 앤 그레이는 발매 후 100’차트에서 수록곡 중 최고 순위인 13, 디지털 송 세일즈,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에서 2위를 차지하는 등 폭발적인 인기를 누렸다.

영국 오피셜 싱글 차트’ 66, ‘오피셜 싱글 세일즈 차트’ 9, ‘오피셜 인디펜던트 싱글 차트’ 9위에 오르며 미국 빌보드와 영국 오피셜 차트를 동시 석권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또 중동 최대 음원 플랫폼 앙가미 차트 1, 중동권 아이튠즈 올 킬이라는 화려한 성적표를 받기도 했다.

뷔가 번아웃을 겪은 후 당시의 감정을 음악으로 승화시켜 화제를 모았던 블루 앤 그레이는 불안과 우울을 블루와 그레이로 표현하며 치유와 위로를 선사했다.

미국 타임‘(TIME)블루 앤 그레이가장 시적이고 감성적인 트랙”, 영국 음악 전문지 ‘MNE’깊은 구원의 서사를 담고 있다며 팬데믹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위로와 공감을 전하고 있다고 호평했다.
방탄소년단 뷔 자작곡 '블루 앤 그레이', 스포티파이 1억 3500만 돌파..B사이드 최고 기록
세계 보건기구(WHO) 사무총장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Tedros Adhanom Ghebreyesus)는 지난해 뷔의 생일, 자신의 SNS를 통해 블루 앤 그레이를 통해 번아웃과 우울의 경험을 공유해줘서 감사하다고 전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블루 앤 그레이의 탄생 배경에 대해 뷔는 출구조차 안 보이는 터널 속에 있는 감정을 메모장에 써 놓고 곡으로 만들고 싶다는 생각이 들 때 만들었다. 다 만들고 나니 성취감이 들었고, ‘블루 앤 그레이를 떠나보낼 수 있었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최근 인터뷰를 통해 뷔는 우리의 성장 과정에서 겪었던 아픈 마음들을 고스란히 담아 그 감정을 아미들과 공유하고 싶었던 것 같다. 그런 마음을 알아주기만 하면 되는 것 같다. 후에 잊혀져도 괜찮으니까라고 전해 팬들에게 깊은 울림을 선사하기도 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