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광역시가 주최하고, 인천광역시영상위원회가 주관하는 ‘인천 영화 주간 2021(INCHEON FILM WEEK 2021)’이 개최주간을 확정 짓고 메인 포스터를 전격 공개했다.

올해 처음 열리는 ‘인천 영화 주간 2021’은 102년 한국영화 역사 태동에 중추적 역할을 했던 ‘영화도시 인천’의 정체성을 제고하고, 한류 4.0시대를 맞아 300만 인천시민들과 함께 영상문화를 통한 대한민국 문화예술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하고자 기획된 행사이다.

오는 10월 23일(토) 개막식을 시작으로 29일(금)까지 일주일간, 애관극장을 비롯한 인천시 일대에서 진행되는 이번 ‘인천 영화 주간 2021’은 인천을 주제로 한 영화와 공연, 포럼과 세미나, 전시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개최 주간 확정과 함께 공개된 메인 포스터는 ‘열린 공동체의 도시, 인천’을 콘셉트로 타이포그래피를 통해 우정과 연대, 과거와 미래를 동일한 요소로 연결하며 행사 취지 및 시각적 정체성을 극대화시켰다.

기하 도형 그래픽과 그라데이션 등을 바탕으로 ‘영화도시 인천’의 시간적 흐름을 표현하고 있으며, 각기 다른 디자인 요소를 다채롭게 가미하는 시도를 통해 즐거움과 새로운 가능성이 넘치는 ‘인천 영화 주간 2021’의 기조를 담아냈다.

‘인천 영화 주간 2021’의 김경태 프로그래머는 “1980년대 인천은 ‘한국의 시네마 천국’이라 불리며, 경동거리를 중심으로 수많은 시네마 키드들의 꿈을 키우던 오늘날 한국영화 발전의 주춧돌이었다” 며 “이번 ‘인천 영화 주간 2021’을 통해 300만 인천시민들과 함께 과거 찬란했던 문화예술의 중심, 인천의 정체성을 다시 한번 꽃피우고자 한다. 인천 시민은 물론 영화를 사랑하는 많은 분들의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 고 덧붙였다.

텐아시아 뉴스룸 news@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