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인민정 인스타그램
사진=인민정 인스타그램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동성의 아내 인민정이 악플에 대한 고통을 호소했다.

20일 인민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과일파는 사람이다. 저한테 왜 얼평들을 하시는지 모르겠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어 "저도 사람인지라 끊임 없이 이러시면 스트레스 폭발할 것 같다”고 경고했다.

한편, 인민정은 지난 5월 쇼트트랙 선수 출신 김동성과 혼인신고를 하면서 법적 부부가 됐다. 이들 부부는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 중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