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율희 인스타그램
사진=율희 인스타그램


라붐 출신 율희가 현실 육아의 고충을 토로했다.

율희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번엔 기저귀인 것이냐 너희들… 방문은 포기한 지 오래"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기저귀로 어지럽혀진 방에서 공놀이 하는 첫째 아들과 소파에서 그 모습을 지켜보는 쌍둥이 딸의 모습이 담겼다. 여기에 다 뜯어진 방문이 더해져 정신없는 풍경 속 현실 육아의 고충이 드러난다.

한편, 율희는 2018년 FT아일랜드 최민환과 결혼했다. 부부는 슬하에 1남 2녀를 두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