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혁, SNS 통해 호소글 게재
"진짜 버티기 힘들어" 호소
/사진=김인혁 인스타그램
/사진=김인혁 인스타그램


배구선수 김인혁이 외모 악플에 분노가 폭발했다.

김인혁은 지난 18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장문의 글과 함께 2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십 년 넘게 수년간 들었던 오해들. 무시가 답이라 생각했는데 저도 지쳐요"라며 입을 뗐다.

또한 "저를 옆에서 본 것도 아니고 저에 대해서 아무것도 모르시면서 수년 동안 절 괴롭혀온 악플들 이제 그만해주세요. 버티기 힘들어요. 이젠"이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화장 한 번도 한 적 없고요. 남자 안 좋아하고요. 여자친구도 있었고요. 공개만 안 했지, av배우도 안 했고요. 그리고 마스카라 안 했고요. 눈화장도 안 했고요. 스킨, 로션만 발랐어요"라며 "이것도 화장이라면 인정할게요. 수많은 오해라 하지 말아 주세요. 저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시면서들 경기 때마다 수많은 디엠, 악플 진짜 버티기 힘들어요"라고 털어놓았다.

이어 "더 수많은 얘기도 많지만 변명할 필요 없다 생각해왔지만 이제 그만해주세요"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에는 김인혁에게 달린 악플들이 담겨 있다. 해당 댓글에는 "마스카라 예쁘네요", "왜 화장을 해요? 많이 부담스러워요", "눈을 왜 그랬을까요" 등이 있다.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들은 "신경 쓰지 맙시다. 왜 저러는지 모르겠네", "잘생겨서 질투하나 봐요", "진짜 어이가 없네요", "상처 안 받으시면 좋겠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인혁은 지난해 11월 삼성화재 블루팡스로 이적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