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나 아니야아~" 순둥이 막내 놀리기에 '폭풍 웃음'(달려라 방탄)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달려라 방탄'에서 억울함을 호소하는 순둥하고 귀여운 매력으로 팬심을 녹였다.

지난 17일 위버스, 네이버 브이라이브를 통해 공개된 방탄소년단 자체 예능 프로그램 '달려라 방탄' 147회에서는 지난 주에 이어 '방탄마을 조선시대 3편' 을 주제로 방송이 진행됐다.

당일 방송에서는 지난 주에 이어 조선시대로 타임 리프한 멤버들이 관군을 피해 아미밤 비석 조각을 찾고 모두가 모은 힌트들을 모아 진짜 도둑을 추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 중 정국은 멤버들과 제작진에게 도둑으로 몰리는 모습으로 흥미진진함과 웃음을 안겼다.

아미밤 비석 조각을 모두 찾은 멤버들은 정자에 모여 도둑으로 의심되는 사람을 지목하고 변론에 나섰다.

정국은 도둑으로 뷔를 지목하면서 "힌트 찾은 것을 전부 남준이 형에게 건넸고 개인 힌트 찾기 위해 완전 힘들게 돌아다녔다" 며 자신이 도둑이 아닌 이유를 해명했다.

이어 '낯을 가리는 성격'이 실제 성격이란 제작진의 힌트에 지민은 "정국이 아니야?" 라며 콕 집어 말했고 정국은 계속 의심 받자 "나 아니야아~나 요즘 낯 안 가리는데" "이거 한번 더 하고 싶어? 나락으로 가고 싶어?" 라고 강하게 부정했다.

가까스로 도둑에 대한 의심을 풀게 된 정국은 제이홉, 지민, RM과 함께 아미밤 비석 조각을 잡고 2021년으로 돌아가려 준비를 했다.

이때 뷔가 도둑이 아닌 것 같다는 지민의 말에 정국은 "아니라니까!!" 라며 버럭 화를 내 또 다시 도둑으로 몰렸다.

이어서 지민은 "얘 이제 거의 다됐다는 표정이다" 라며 의심했고 정국은 "진짜"와 "아니야아~ 나 진짜 아니라니까" 를 몇 십 번 외치며 억울함을 토로해 폭풍 웃음을 안겼다.

지민은 정국의 연기가 늘었다며 가까이 오면서 콧구멍을 벌렁거리는 표정이 의심스럽다고 말했고 정국은 "끝나면 집에 가잖아" 라고 해명했다.

도둑은 슈가와 진으로 밝혀진 가운데에서도 제작진까지 정국 몰이에 합세해 재미를 더했다.

제작진은 도둑의 이름에 'ㅈ' 자가 들어가고 획 수가 7,6,6 이신 분이라 밝혔고 슈가가 "정국아 연기 그만하고 나와~" 라고 말하자 정국은 "아니 나한테 아무런 이야기가 없었어! 나한테 얘기 안 해줬잖아요" 라며 어이없다는 표정을 지었다.

또 도둑은 손을 들라는 제작진 말에 정국을 도둑으로 몰자 어안이 벙벙하게 손을 드는 등 귀여운 모습에 현장은 웃음 바다가 됐다.

이를 본 팬들은 "한마음 한 뜻으로 정국이 놀려 먹기" ""정구기 귀여우니깐 제작진까지 합심해서ㅋㅋ " 등 뜨거운 반응을 나타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