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1일 생일 맞이 기념 기부 줄줄이
방탄소년단 정국 해외팬 '기부 행렬'→'정국 맹그로브 보호 구역' 지정 매년 '나무 심기


방탄소년단(BTS) 정국의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는 해외 팬베이스들의 기부 행렬이 이어져 훈훈함을 자아냈다. 정국의 생일인 오는 9월 1일을 기념하기 위한 응원 활동이다.

정국의 아시아 팬베이스 'Jungkook ASIA'는 아시아 5개 국가의 자선 기관에 '전정국'으로 기부했음을 트위터에서 밝혔다.

'Jungkook ASIA'는 배고픈 어린이, 청소년 역량 강화 무료 교육 등 베트남, 필리핀, 캄보디아, 파키스탄, 인도네시아의 자선 기관에 기부했음을 인증했다.

정국의 일본 팬베이스 'Jungkook JAPAN'은 노동을 착취 당하는 어린 소녀들을 보호하고 치료, 교육하는 '오리너구리' 비영리 활동 법인에 45만엔 (한화 약 480만원)을 '전정국' 이름으로 기부했다고 트위터를 통해 전했다.
방탄소년단 정국 해외팬 '기부 행렬'→'정국 맹그로브 보호 구역' 지정 매년 '나무 심기
또 'Jungkook JAPAN'은 정국의 이름으로 더 많은 아이들이 구해지길 바란다는 소감도 더했다.

정국 싱가포르 팬베이스 ‘JUNGKOOK SINGAPORE’는 'Ray of Hope'에서 진행하는 'Devdan' 캠페인 모금에 '정국'의 이름으로 기부하였음을 트위터에서 인증했다.

'Ray of Hope' 측은 총 290만 달러가 모이면서 'Devdan'이 의사 및 전문가들에게 치료를 받을 수 있다고 전해 감동을 일으켰다.

정국의 필리핀 팬베이스 'Golden Alliance PH' 은 현지 Leyte지방 Baybay시의 맹그로브 숲에 '정국 맹그로브 보호 구역'을 지정하는 생일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트위터를 통해 공개했다.

이어서 'Golden Alliance PH' 은 환경 보호 단체 'Planet Cora'와 협력해 맹그로브 나무 60그루를 심는 것으로 시작해 매년 계속 나무를 추가로 심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