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미모 꽃도령' 방탄소년단 지민, "내가 왕이 될 상인가"


방탄소년단 지민이 물오른 예능감과 예리한 추리력으로 예능 방송을 하드캐리 했다.

17일 방탄소년단 자체 예능 '달려라 방탄 147화'에서는 깨진 아미밤 비석과 아미밤 비석을 깨뜨린 범인을 찾아 나서는 '방탄 마을 조선시대 3'이 방송됐다.

지민은 깨진 아미밤을 찾아 도포 자락을 휘날리며 최선을 다해 동분서주하는 와중에도 현장을 압도하는 꽃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깨진 아미밤 비석을 찾아 옥사로 향한 지민은 제작진으로부터 아미밤 비석을 건네받으려 옥사 나무 창살 사이에 머리를 넣어 의도치 않은 '소두 인증'으로 팬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우여곡절 끝에 아미밤 비석을 찾고 범인을 잡기 위해 단서들을 하나씩 살피며 밀착 추리를 이어가던 지민은, 영화 '관상'의 명대사 "내가 왕이 될 상인가"를 패러디해 순발력 있는 유머 감각까지 보였다.

범인 색출에서 멤버들의 요절복통 설전이 이어지자 결국 지민의 예리한 추리와 결단력으로 자신처럼 범인이 아닌 무고한 백성을 찾아 조선시대 방탄촌을 벗어나 2021년으로 되돌아오게 됐다.

꽃도령 지민은 방송내내 꽃미모로 홀리고 타고난 유머 감각으로 웃음꽃을 피우게 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