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마돈나 인스타그램
사진=마돈나 인스타그램


팝스타가 마돈나가 63번째 생일을 36세 연하 남자친구, 자녀들과 함께 보냈다.

마돈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 사진을 게재해 전 세계 팬들의 관심을 받았다.

사진 속 마돈나는 제국의 여왕처럼 혹은 여신처럼 고혹적인 자태를 뽐내고 있다. 주름 하나 없는 피부가 63세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을 정도다.

남자친구 알라말릭 윌리엄스와 다정한 포즈를 취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사진=마돈나 인스타그램
사진=마돈나 인스타그램
사진=마돈나 인스타그램
사진=마돈나 인스타그램
마돈나의 남자친구는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활동하는 전문 댄서다. 마돈나의 나이는 1958년생로 한국 나이 64세, 알라말릭 윌리엄스는 1994년생으로 한국 나이 28세다. 두 사람의 나이 차이는 36세다.
사진=마돈나 인스타그램
사진=마돈나 인스타그램
사진=마돈나 인스타그램
사진=마돈나 인스타그램
한편 마돈나는 워너뮤직그룹과 새로운 글로벌 파트너십 계약을 맺었다.

마돈나는 워너뮤직그룹과 자신의 스튜디오 앨범 17장과 싱글, 사운드트랙, 라이브 앨범, 컴필레이션 앨범을 포함한 음반 전체를 재발매할 계획이다.

이에 '라이크 어 버진', '라이크 어 프레이어', '레이 오브 라이트' 등 마돈나의 히트곡부터'MDNA', '레벨 하트', '마담 엑스' 등 최신곡을 만날 수 있을 예정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