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 사진=토코피디아 TV쇼 캡처
방탄소년단 뷔 / 사진=토코피디아 TV쇼 캡처


방탄소년단 뷔가 상큼 발랄한 하이틴 남주 매력을 뽐내며 전 세계 팬들을 사로잡았다.

17일 방탄소년단은 홍보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인도네시아 최대 상거래기업 토코피디아 12주년을 축하하는 TV쇼에 출연했다. 방탄소년단은 토코피디아 생일을 축하하고 간단한 인터뷰를 마치고 '버터' 무대를 선보였다.
방탄소년단 뷔, 인니 TV쇼에서 하이틴 영화 남주 매력…상큼+에너제틱 '인간 뷔타민'
뷔는 야자수 나무가 그려진 데님트러커 재킷과 같은 디자인의 팬츠를 입고 하이틴 영화의 남자 주인공 같은 상큼한 비주얼과 에너제틱한 분위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버터'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처음 공개돼 큰 화제를 모은 뷔의 파격적인 웨이브 헤어스타일을 본 팬들은 뷔의 모습이 강아지 비숑을 닮았다고 뷔숑이라고 부르며 수많은 밈을 탄생시켜 폭발적인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휴양지 분위기가 물씬 나는 데님 재킷에 루스한 화이트 티셔츠를 이너로 입은 뷔는 잘생긴 비주얼은 물론 귀엽고 장난스런 표정으로 보는 이들을 설레게 했다.

뷔가 토코피디아 12주년을 축하하며 생일 고깔모자를 쓰고 등장하자 귀여운 모습에 팬들을 환호를 보냈다. 쇼 진행자는 다 같이 모여서 즐거운 분위기를 이어가기 위해 풍선다트게임을 제안했다. 뷔가 제일 처음 주자로 나서 뒤돌아서서 다트를 던졌지만 풍선이 터지지 않아 아쉬움과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펼쳐진 '버터' 무대에서 뷔는 상큼 발랄한 모습과 청량감 넘치는 시원한 보컬로 한 여름의 더위를 날려버렸다. 윙크를 하거나 다채로운 표정으로 한순간도 비는 찰나 없이 퍼포먼스를 하는 중에 마이클 잭슨 댄스를 추거나 귀여운 표정연기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팬들은 "유끼미남이 작정하고 보컬, 미모 자랑하는 날이네", "태형이 고음도 마치 천사같이 부드럽고 맑아", "돌아온 아기천사 태로스 너무 이뻐", "태형이 키 더 큰 거 아냐? 피지컬 무슨 일", "고깔모자 쓴 27개월 아기같아" 등 반응을 보였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