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규영(왼쪽)과 누리꾼의 일문일답/ 사진=텐아시아DB,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박규영(왼쪽)과 누리꾼의 일문일답/ 사진=텐아시아DB,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박규영이 자신의 헤어스타일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박규영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문답 형식으로 누리꾼들과 소통했다.

이날 그는 마음에 드는 옷과 좋아하는 외국 배우 등을 밝혔다. 이어 팬들의 요청에 따라 미공개 셀카와 영상을 깜짝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또 민트 초코와 하와이안 피자를 좋아한다며 자신의 취향을 공유했다.

그러던 중 한 누리꾼은 "다 예쁘지만 개인적으로 숏컷이 좋냐, 긴 머리가 좋냐"고 질문했다. 이에 박규영은 "당분간 기회가 된다면 다양하게 해볼 수 있는 짧은 머리는 다 해보고 싶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또 만나요"라는 문구와 함께 짧은 소통을 마쳤다.
배우 박규영/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박규영/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박규영은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와 현재 방영 중인 tvN '악마판사' 등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두 작품에서 모두 단발머리로 출연하면서 짧은 헤어스타일을 소화해냈다. 이에 누리꾼들은 박규영의 헤어스타일에 대해서 많은 관심을 드러냈다.

그는 오는 9월 방송될 KBS2 새 드라마 '달리와 감자탕'으로 안방극장을 다시 찾을 예정이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