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윙스, SNS 통해 근황 공개
눈 통증에 응급실 방문
"고글 꼭 낍시다"
/사진=스윙스 인스타그램
/사진=스윙스 인스타그램


래퍼 스윙스가 장시간 선탠으로 응급실을 찾았다.

스윙스는 17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장문의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어제 선탠을 길게 했다. 최대 15분을 버티기 힘들다는데 오기를 부려 25분 했다"며 "처음엔 몰랐다. 밤 11시경 양쪽 눈알이 빨개졌지만 통증은 없었다"고 밝혔다.

또한 "새벽 5시 50분경 깼다. 양쪽 눈이 너무 아파서 패닉이 오기 시작했다"며 "이런 통증은 처음에다가 아무리 세안을 해도 달라지는 게 없었다. 철가루 같은 것들이 양 눈에 5시간 이상 들어간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응급실에 왔다. 눈에 어떤 액체를 몇 방울 뿌리니 몇 초 만에 통증이 기적같이 사라졌다"며 "자외선 화상인가. 하여튼 선탠 너무 오래 하지 말고 기계 안에서 핸드폰 볼 거면 고글 꼭 낍시다"라고 전했다.

이어 "안 쫀 척하고 가오 끝까지 잡았는데 그러길 잘했다. 뭐야 지금 이게"라며 "집에 가서 자자. 이제"라고 덧붙였다.

한편 스윙스는 최근 싸이의 소속사 피네이션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