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에라 "영탁에 대한 비방 심각"
"강력 대응해 아티스트 보호할 것"
"영탁·가족의 피해 회복하겠다"
가수 영탁/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영탁/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영탁이 상표권 분쟁 중인 예천양조에 대해 법적 대응을 추진 중이라는 사실을 또다시 강조했다.

영탁의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뉴에라프로젝트는 17일 오전 보도자료를 내고 "'영탁 막걸리'를 생산했던 예천양조 측의 위법·부당 행위에 대해 인내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상표 관련 협상에 참여하지 않았던 영탁에 대한 잘못된 비방과 허위 사실 유포의 정도가 매우 심각하다"며 "위법·부당 행위와 허위 주장에 대해 강력히 대응해 아티스트와 그의 가족의 안전과 권리를 보호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예천양조가 영탁에게 공갈, 협박 행위를 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허위사실 공표와 명예훼손에 대해선 법무법인 세종을 통해 형사 고소를 추진 중이라고 한다. 영탁 측은 상표 부당사용 금지를 구하는 소송도 준비하고 있다.

뉴에라프로젝트는 "객관적 사실을 바탕으로 법적 조력을 받아 영탁과 그의 가족이 입은 모욕, 명예훼손, 안전에 대한 위협에 대해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강력한 대응을 통해 올바른 사실을 알려드리고 영탁의 피해를 회복하겠다"고 강조했다.
가수 영탁/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영탁/ 사진=텐아시아DB
앞서 예천양조는 지난해 영탁과 모델 계약을 체결하고 그의 생일에 맞춰 '영탁 막걸리'를 출시했다. 하지만 지난달 영탁의 모델 재계약이 최종 결렬되자 예천양조는 영탁 측이 3년간 150억 원에 달하는 금액을 요구했다며 '영탁막걸리' 상표 사용에는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반해 영탁 측은 "예천양조의 주장은 법리적으로 타당하지 않다"며 "분쟁이 계속되는 경우 특허청의 판단 및 종국적 법원의 판단에 따라 예천양조의 주장이 타당하지 않다는 점이 확인될 것"이라고 일축했다.

다음은 뉴에라프로젝트의 공식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뉴에라프로젝트입니다.

영탁 막걸리를 생산했던 ㈜예천양조 측의 일련의 위법·부당 행위에 대해 인내해왔습니다.

그러나, 상표 관련 협상에 참여하지 않았던 영탁 님에 대한 잘못된 비방과 허위 사실 유포의 정도가 매우 심각하고, 영탁 님의 가족에 대한 모욕과 명예훼손을 멈추지 않고 있음에 분명한 사실 관계 안내를 통해 진실을 규명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습니다.

이에 뉴에라프로젝트와 밀라그로는 협력하여 ㈜예천양조 측의 위법·부당 행위와 허위 주장에 대하여 강력히 대응하여 아티스트와 그의 가족의 안전과 권리를 보호할 것입니다.

㈜예천양조 측의 위법·부당 행위에 대하여 아래와 같이 법적 대응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또한 이후 ㈜예천양조 측이 유포한 허위 내용을 바로잡고 (주)예천양조 측의 부당한 상표에 관한 권리 갈취 계략에 대해 낱낱이 공개하도록 하겠습니다.

1. ㈜예천양조 측은 영탁 님에 대한 공갈·협박 행위를 하였습니다. 노이즈 발생으로 인한 영탁 님의 이미지 손상 등을 예방하고자 인내하였으나, ㈜예천양조 측은 상표에 관한 권리 획득을 위해서 공갈 협박했던 내용에 허위 내용을 더하여 실행하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이에 대해, 법무법인 세종을 통하여 형사 고소를 추진 중입니다.

2. ㈜예천양조 측은 허위사실 공표와 자의적 주장을 통해 영탁 님과 그의 가족을 모욕하고 명예를 훼손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법무법인 세종을 통하여 형사 고소를 추진 중입니다.

3. ㈜예천양조 측은 영탁 님의 성명권, 인격권, 상표 및 영업표지를 부당하게 사용하고 있으며 잘못된 법리 해석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법무법인 세종을 통하여 ㈜예천양조를 상대로 상표 부당사용 금지를 구하는 소송을 추진 중입니다.

이상에 대해서 객관적 사실을 바탕으로 법적 조력을 받아 영탁 님과 그의 가족이 입은 모욕과 명예훼손 그리고 안전에 대한 위협에 대해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많은 분들의 염려와 상심의 상황이 발생한 것에 대해서 송구하게 생각합니다.

저희는 이러한 상황을 악의적으로 일으킨 ㈜예천양조 측에 대한 강력한 대응을 통하여 올바른 사실을 알려드리고 영탁 님의 피해를 회복하겠습니다.

뉴에라프로젝트 배상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