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열정만큼은 서장훈 못지않은 한 의뢰인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을 찾아온다. / 사진제공=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농구 열정만큼은 서장훈 못지않은 한 의뢰인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을 찾아온다. / 사진제공=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농구 열정만큼은 서장훈 못지않은 한 의뢰인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을 찾아온다.

16일 밤 8시 30분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126회에서는 한 부부가 의뢰인으로 출연한다.

이날 의뢰인은 농구가 너무 멋있고 재미있다며 농구에 대한 열정을 쏟아낸다. 단순히 보는 것에 그치지 않고 직접 경기하는 것을 즐긴다는 의뢰인은 남자들만 있는 사내 농구 동호회에서도 매니저가 아니라 선수로 참여하고 있다고 밝힌다.

실력도 과거에 비해 늘어 처음엔 깍두기처럼 정식 선수로 뛰지 못했지만 이젠 정정당당하게 5대5로 경기를 할 수 있게 되었다고. 하지만 남편은 이런 아내를 인정해주지 않고 의뢰인은 자신을 인정해주지 않는 남편 때문에 속상한 마음을 털어놓는다.

서장훈은 7년간 갈고닦은 의뢰인의 드리블 실력과 슛폼을 디테일하게 살피는데 "남편이 인정하지 않는 이유를 바로 알았다"라고 진단했다. 이어 "솔루션은 간단하다. 이렇게 하면 이전에는 못 느꼈던 재미를 느낄 거다"며 깔끔하게 해결 방법을 제시했다.

농구에 대한 열정으로 밝은 에너지를 뿜어내는 의뢰인의 사연과 국보급 센터 서장훈의 농구 조언을 들을 수 있는 '무엇이든 물어보살' 126회는 16일 밤 8시 30분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