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라, SNS 통해 해킹 피해 고백
"저 버튼 누르면 어떻게 되나요"
/사진=이소라 인스타그램
/사진=이소라 인스타그램


모델 이소라가 SNS 해킹 메시지 주의를 거듭 강조했다.

이소라는 지난 14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인스타그램 해킹 메시지 조심하세요! 전 아무 생각 없이 아래 링크 버튼을 눌러버렸어요"라고 밝혔다.

공개된 사진에는 인스타그램 직원을 사칭한 이가 저작권 침해 신고를 이유로 링크 클릭을 유도하고 있다. 이에 이소라는 "저 버튼 누르면 어떻게 되나요?"라며 불안한 기색을 드러냈다.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저도 사이드 계정이 해킹당해서 정말 곤란했었어요", "진짜 이렇게 해킹 메시지가 오는군요. 조심 또 조심", "어이가 없네요. 별일 없으시니 다행", "아무 일 없는 것 같아 진짜 다행이에요", "큰일 날 뻔했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소라는 현재 KBS Joy '실연박물관'에 출연 중이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