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꾼 부부 김재우, 조유리 부부가 나무시계 보우드(Vowood)의 전속 모델로 선정됐다.

나무손목시계 브랜드 보우드(VOWOOD)는 VOW(서약) + WOOD(나무) 의 합성어로 ‘나무에 영원한 사랑을 서약하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제품은 자연에서 유래한 7가지의 각기 다른 색과 결이 묻어난 나무에 원하는 문구를 각인하여 ‘세상에 하나뿐인 손목시계’로, 2016년 런칭 이후 국내 손목시계 시장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형성하고 있다.

특히 디자인적인 요소와 생활방수가 되는 기능적 요소를 모두 갖춰 실용적이란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김재우는 2013년 조유리 씨와 결혼해 가정을 꾸렸다. 두 사람은 지난해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 출연해 결혼 생활을 공개하며 사랑꾼 면모를 드러내기도 했다.

보우드 관계자는 “김재우와 조유리 부부의 사랑스러운 모습이 사랑이 각인된 세상에 하나뿐인 손목 시계라는 보우드의 핵심가치와 결을 같이하기에 전속모델로 선정했다”라고 밝혔다.

광고 촬영 또한 리마인드 웨딩 컨셉으로 화보 및 영상촬영이 진행됐다. 사랑스러운 둘의 모습이 현장 분위기를 더욱 따뜻하게 하기도 했다.

보우드 관계자는 “보우드는 사랑하는 사람에게 진심을 전하는 선물이다.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소중한 사람에게 마음을 전달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텐아시아 뉴스룸 news@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