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키리, 해명문 올려
"이런저런 생각하다가"
"그런 것들 종종 쓰는 SNS"
작가 니키리(왼쪽)와 유태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작가 니키리(왼쪽)와 유태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작가 니키리가 앞서 공개한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쓰게 된 이유에 대해 밝혔다.

니키리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이고. 어제 올린 글이 기사까지 되고 걱정하실것 같아서 적는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유)태오가 미국으로 촬영 때문에 떠나고 나서 옆자리가 허전했다"며 "이런저런 생각을 하다가 상실감이라는 감정은 대체 무엇인가 라는 사유까지 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는 아티스트라서 인생의 감정들을 사유로 연결시켜 생각하는 버릇을 가지고 있다. 이게 나의 직업이기도 하다"며 "그런 것들을 종종 쓰는 인스타그램이어서 어제도 별 생각없이 나의 생각을 올린 것뿐"이라고 해명했다.

끝으로 니키리는 "앞으로는 더 조심하지 않고 저의 자유로운 사유들을 종종 올리겠다. 그래야 내 인스타그램이 내 색깔을 잃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니키리는 이날 새벽 "상실감은 가졌던 걸 잃어버려서 생기는 슬픔이 아니라 앞으로는 못가질 미래에 대한 슬픔"이라는 글을 게재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무슨 일이 있는 것 아니냐"며 걱정했고, 일각에서는 유태오와의 관계가 소원해진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니키리는 2006년 11세 연하 배우 유태오와 결혼했다. 유태오는 현재 tvN 예능프로그램 '우도주막'에 출연 중이다. 그는 지난 11일 영화 '페스트 라이브즈' 촬영을 위해 미국으로 출국했다.

다음은 니키리의 인스타그램 게시글 전문이다.

아이고ㅎㅎㅎ 어제 올린 글이 기사까지 되고 걱정하실거 같아서 적어요.

태오가 미국으로 촬영때문에 떠나고 나서 옆자리가 허전한거예요. 그래서 이런저런 생각을 하다가 상실감이라는 감정은 대체 무엇인가 라는 사유까지 가게 된거죠^^ 😅 저는 아티스트라서 인생의 감정들을 사유로 연결시켜 생각하는 버릇을 가지고 있답니다. 이게 저의 직업이기도 하구요.

그런 것들을 종종 쓰는 인스타여서 어제도 별 생각없이 저의 생각을 올린것 뿐인데ㅎㅎㅎ

앞으로는 더 조심하지 않고 저의 자유로운 사유들을 종종 올리겠습니다!!
그래야 제 인스타가 제 색깔을 잃지 않겠죠.🥰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