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방탄소년단 뷔./


방탄소년단 뷔가 광고 비하인드 영상에서 귀공자 같은 비주얼과 넘치는 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방탄소년단이 모델로 활약 중인 자일리톨은 지난 10일 SNS를 통해 'XYLITOL X BTS Smile Special Movie'(자일리톨 스마일 스페셜 무비)의 1000만회 스트리밍 돌파를 기념해 비하인드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뷔는 브라운 헤어와 어우러지는 자연스러운 톤의 착장을 하고 귀공자 같은 모습으로 등장해 설레는 비주얼로 전 세계 팬들을 사로잡았다.

방탄소년단 '막내 라인' 유닛의 '소파' 편에서 뷔를 비롯한 세 멤버들은 좁은 소파에 붙어 앉아 각자 하고 싶은 행동을 보여줬다. 본편 광고에서는 좁은 소파가 자일리톨 껌을 씹으면 넓고 편안한 소파로 바뀌며 멤버 모두 편안한 표정을 지으며 마무리됐다. 헤드셋으로 음악을 듣고 있는 듯한 뷔의 생활 연기는 집중도를 높였고, 여유로운 표정 연기 또한 눈길을 끌었다.

'청소' 편에서는 자일리톨 껌을 입에 넣자 바닥에 떨어져 있는 수건이 순식간에 사라지며 청소가 되는 마법 같은 상황을 표현했다. 이 영상에서 능청스러운 표정과 사랑스러운 몸짓을 보여준 뷔는 멤버 슈가와의 유쾌한 케미스트리까지 선사해 팬들에게 즐거움을 안겼다.

유튜브 채널과 SNS를 통해 공개된 본 광고 영상에서도 뷔는 각각의 상황에 맞는 연기를 완벽하게 구사하며 신스틸러로 활약했다. 뷔는 타고난 끼와 연기력, 몸을 사리지 않는 노력으로 광고를 유쾌한 분위기로 이끌었다.

광고 속 뷔의 모든 컷은 단 한 순간도 버릴 것이 없었고, 다양한 모습으로 즐거움을 선사했다. 또 30초도 채 안되는 짧은 비하인드 영상에서도 뷔의 넘치는 끼는 글로벌 팬들을 매료시켰다.

팬들은 "역시 광고계의 블루칩 김태형", "콘셉트 이해력, 소화력 1230%라 태형이가 광고하면 뭐든 잘 팔릴 듯", "짧은 영상에서도 기억 나는 건 김태형 뿐. 단 1초도 놓칠 수 없어"라며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