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용건 /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김용건 /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김용건(76)이 자신을 낙태 강요미수 혐의로 고소했던 A씨(37)와 갈등을 풀고 화해했다고 알려졌다. 김용건이 아이를 호적에 올리고, A씨는 고소를 취하하기로 한 것.

12일 한 매체는 김용건과 A씨가 지난주 서울 모처에서 만나 대화로 오해를 풀었으며 앞으로 태어날 아이를 위해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혼전임신 갈등 이후 약 2개월 만에 만나 1시간30분 동안 대화를 나눴다. 김용건은 아이를 자신의 호적에 올리기로 했고, A씨의 출산 및 양육을 적극 지원하겠다며 아버지로서 책임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A씨의 변호를 맡은 선종문 변호사는 "A씨는 특별한 것을 바라지 않았다. 따뜻한 말 한 마디를 원했다"며 "진실한 대화를 나누며 오해를 풀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의 측근 역시 "A씨의 심리적 안정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기”라며 “태교에 전념할 수 있도록 사과의 손을 내밀었다. 악의적인 시선을 거둬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1977년 비연예인 여성과 결혼해 슬하에 배우 하정우(본명 김성훈)와 차현우(본명 김영훈)를 둔 김용건은 1996년 이혼 후 혼자 살아왔다.

김용건의 스캔들은 지난달 24일 A씨가 김용건을 강요 미수죄로 경찰에 고소하며 불거졌다. 김용건과 A씨는 2008년 한 드라마 종영 파티에서 인연을 맺고 13년 동안 관계를 유지했다. 하지만 A씨가 지난 4월 초 임신 소식을 전하자, 김용건이 출산을 반대하며 갈등을 빚게 됐다.

이에 김용건은 변호사를 통해 "서로 미래를 약속하거나 계획했던 상황이 아니었기에 기쁨보다는 놀라움과 걱정부터 앞섰다"며 "내 잘못된 처신으로 인해 축복받아야 할 일이 어그러진 것은 아닌지, 무엇보다 태어날 아이가 피소 사실을 알게 될 것을 생각하니 마음이 한없이 무겁다. 상대방의 상처 회복과 건강한 출산, 양육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혹여라도 법에 저촉되는 바가 있어 책임질 일이 있다면 당연히 질 것"이라고 전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