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누군지 아니? 내 꽃도령이야''…방탄소년단 지민, 장첸 소환 '예능감 폭발'


방탄소년단 지민이 시대를 초월한 미모와 재치 넘치는 상황극으로 예능 프로그램을 쥐락펴락하며 활약했다.

지난 11일 방탄소년단 자체 예능 '달려라 방탄'(Run BTS! 2021) EP.146에서는 조선시대로 타임리프 해 깨진 아미밤을 찾아 나서는 '방탄 마을 조선시대 2'편이 방송됐다.

지민은 지난주에 이어 매력을 담당하는 꽃도령으로 등장해 조선시대를 휘어잡는 미모로 여심을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아미밤을 깨트린 범인을 알려주는 힌트를 찾는 과정이 담겼다. 힌트 갯수나 위치 등 다른 멤버의 현황을 알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지민은 다양한 단서를 이용한 추리로 열띤 활약을 이어갔다.
''내 누군지 아니? 내 꽃도령이야''…방탄소년단 지민, 장첸 소환 '예능감 폭발'
또 관군에게 잡혀 15초 내 7층 돌탑 쌓기를 가뿐하게 성공한 지민은 '시작 당시부터 손에 무언가를 들고 있는 사람'이 범인이라는 결정적 힌트를 얻기도 했다.

특히 지민은 ''내 누군지 아니? 내 꽃도령이야''라며 영화 속 한 장면의 대사를 패러디 해 웃음폭탄을 선사했으며, 칼을 차고 ''즈은하, 성은이 망극하옵니다''라고 외치며 기절하는 모습의 예능감 넘치는 상황극 달인으로 변신해 이번 방송을 꽉 채웠다.

방송 후 팬들은 ''지민이 상황극 달인이네'', ''미모도 추리력도 장원급제 급'', ''뭐든 열심히 하는 지민이 덕분에 몰입도 최고'', ''칼 차고 나올 때 완전 빵 터졌어'', ''우리 지민이 예능감 너무 좋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