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권민아 인스타그램
사진=권민아 인스타그램


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한 팬의 댓글에 답을 달았다.

권민아는 지난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웃는 표정의 이모티콘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게시물에 한 누리꾼은 “인스타그램 안 한다면서요”라고 댓글을 남겼다. 이에 권민아는 “굳이 그럴 필요가 없단 걸 주변 사람으로 인해 많은 걸 깨닫게 돼서요”라고 대답하며 SNS(사회관계망서비스) 활동의 재개를 알렸다.

앞서 한 매체는 권민아가 최근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병원으로 이송된 그는 응급 봉합 수술 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SNS 계정은 잠정 폐쇄됐으나, 다시 복구됐다.

이후 권민아는 SNS를 통해 강력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그는 악플러 고소와 함께 끝까지 진실을 밝히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최근 전 남자친구의 '양다리' 논란으로 다시 한 번 구설수에 오른 권민아는 더 이상 SNS 활동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