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유라 인스타그램
사진=한유라 인스타그램


개그맨 정형돈의 아내 한유라가 수영 중인 쌍둥이 딸들의 일상을 공개했다.

한유라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0세 인생 처음으로 얼굴이 벗겨지는 경험 중. 일일 7시간 수영이 이렇게 무섭다"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야외 수영장에서 수영을 즐기고 있는 쌍둥이 딸들의 모습이 담겼다. 한여름 뙤약볕 아래 오랜 시간 수영한 탓에 얼굴 피부가 벗겨진 것으로 보인다.

방송 작가 출신 한유라는 2009년 정형돈과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뒀다. 최근 4년 가까이 운영해 온 카페를 개인 사정으로 폐업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