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럭셔리 워치 브랜드 ‘론진'(LONGINES)이 현대백화점 판교점에서 지난 4일 팝업 스토어 오프닝 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차학연’이 참석해 자리를 빛내주었다. 차학연은 깔끔한 수트룩에 그린 다이얼이 돋보이는 론진 스피릿 워치를 연출해 눈길을 사로잡았으며, 새로운 컬렉션과 팝업 매장을 비롯해 론진의 다양한 워치를 둘러보며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차학연이 착용한 론진 스피릿 그린 모델은 블랙, 실버, 블루 버전에 이어 새롭게 출시한 버전으로 본 제품의 정신에 부합하는 패셔너블한 컬러 베리에이션을 제공한다. 3 핸즈/캘린더 모델과 40mm, 42mm 두 가지 크기로 제공되는 이 컬렉션의 가장 새로운 특징은 그린 다이얼 세트이다. 새로운 색상은 수퍼-루미노바 베이지색과 조합돼 빈티지한 감성을 부여하며, 시계 다이얼의 샌드 블래스트 피니시는 패셔너블한 금속성 광택을 연출한다. 또 다이얼에 표시된 5개의 별은 론진의 유구한 역사 속에서도 언제나 뛰어난 론진 무브먼트의 품질을 증명하고 있다.
독보적인 오토매틱 칼리버와 실리콘 밸런스 스피링을 탑재해 최첨단 기술이 적용돼 있으며 고도로 정밀한 이 제품은 COSC의 크로노미터 인증을 받았다. 또한 세심하게 가공된 스테인리스 스틸 케이스에는 스테인리스 스틸 브레이슬릿이나 베이지 컬러의 가죽 스트랩이 장착되어 정제된 스타일을 제공한다.

한편, 차학연이 자리한 론진 현대백화점 판교점 팝업 행사는 8월 22일까지 이어지며, 스피릿 컬렉션 그린 모델 신제품은 공식 홈페이지와 전국 백화점 매장, 공식 온라인몰에서 만나볼 수 있다.

연예인 및 촬영을 위한 스텝들은 모두 방문객들의 안전 등을 고려, 방역 수칙을 준수하여 방문했다. 또한 론진은 매장 내 전 직원 마스크 착용 등의 지침을 준수하고 있으며, 매장 내 방역 소독 활동을 상시 실시하고 있다.

텐아시아 뉴스룸 news@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