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中팬덤, 폭우 피해 돕기 정저우시 적십자사 기부


방탄소년단(BTS) 진의 중국 팬들이 폭우로 피해를 입은 이들을 돕기 위해 기부활동을 펼치며 선한 영향력을 실천했다.

지난달 허난성(河南成)에는 기록적 폭우가 쏟아졌다. 특히 정저우(Zhengzhou)에는 사흘 만에 1년치 폭우가 쏟아져 많은 인명과 재산 피해가 발생해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이에 지난달 21일, 진의 중국 팬베이스 ‘차이나 진 바’는 정저우시 적십자에 1만 2400위안(한화 약 220만원)을 기부하고, 기부 QR 코드를 공유하며 기부 독려에 앞장섰다.

앞서 '차이나 진 바'는 진의 데뷔 8주년을 맞아 빈곤 퇴치를 위해 중국 간쑤성 룽난(Longnan) 지역에 3만 7200위안(한화 약 650만원)을 기부, 124개의 벌집을 분양 받아 지역 양봉업자들에게 전달한 바 있다.
방탄소년단 진 中팬덤, 폭우 피해 돕기 정저우시 적십자사 기부

'차이나 진 바'는 지난해 진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한 서포트 활동으로 재정난을 겪고 있는 낙후된 초등학교에 ‘방탄소년단 진’의 이름으로 기부, 학교 시설을 리모델링하였고, 음악실, 독서실, 운동실, 컴퓨터실을 설치하기도 했다. 학교 시설 보수와 학용품들을 제공하는 등 도움이 필요한 어린이들에게 따뜻한 손길을 전했다.
방탄소년단 진 中팬덤, 폭우 피해 돕기 정저우시 적십자사 기부

진은 2018년 5월부터 매달 일정 금액을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기부, 2019년 5월 누적 기부금 1억원을 넘기며 '유니세프 아너스클럽' 회원이 된 것이 알려져 훈훈함을 안긴 바 있다.

이러한 진의 선한 영향력을 이어받은 팬들은 활발한 기부활동을 펼치며, 모범적 팬덤 문화를 형성해 좋은 귀감이 되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