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8일 연예계에 무슨 일이?
'너는 내 운명' 우효광, 러블리 매력 발산
'더쇼'에서 매력 뽐낸 예린X은하
추자현 우효광 / 사진 = 텐아시아DB
추자현 우효광 / 사진 = 텐아시아DB


다사다난한 연예계. 지난 10년간 8 8일에 일어났던 충격적인 뉴스는 무엇이 있을까. 텐아시아가 꼽은 10년 사이 가장 충격적인 연예계 사건과 그 후.
우블리로 떠오른 우효광...4년 뒤 불거진 불륜 의혹

2017년 8월 8일, SBS 예능프로그램 ‘너는 내 운명’ 우효광의 러블리한 매력이 화제로 떠올랐다.

전날 방송된 ‘너는 내 운명’에서는 우효광이 추자현을 위해 보신 음식을 준비했다. 그는 북경에서 사천까지 먼 거리를 오는 추자현을 위해 족발과 오골계, 산에서 길러온 약수로 몸보신 음식을 만들었다.
사진= SBS '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캡처
사진= SBS '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캡처
이어 우효광은 한국어 공부에 매진하기 시작했고, 같은 시각 추자현은 멘붕에 빠졌다. 비행기가 계속해서 지연된 것. 우효광은 그런 추자현을 기다리며 서예를 하기 시작했다. 한자를 잘 써내려 가던 그는 ‘결혼조하’ ‘우리집 행복해’ 등을 써 웃음을 자아냈다.

배우 추자현의 남편이자 중국에서 배우로 활동 중인 우효광은 당시 해당 방송을 통해 가정적이고 러블리한 매력으로 국내 시청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우효광은 지난 15일 중국 매체의 보도로 인해 불륜 의혹에 휩싸였다. 이와 함께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몇몇 남성들은 우효광이 타고 있는 차량으로 여성을 데려왔다. 이후 여성은 자연스럽게 우효광의 무릎에 앉아 휴대폰을 만졌다. 무엇보다 우효광과 여성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우효광은 지난 17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며칠 전 불거진 기사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우효광과 추자현은 2012년 중국 드라마 '마랄여우적행복시광'에 함께 출연하며 인연을 맺었다. 이후 2015년 공개 연애를 시작한 뒤 2년 만에 법적 부부가 됐으며, 슬하에 1남을 두고 있다. 이제는 볼수 없는 여자친구 예린 은하의 동반 MC
사진제공=SBS 더쇼
사진제공=SBS 더쇼
같은날, 여자친구 예린과 은하는 SBS MTV ‘더쇼 뉴스’의 특별 앵커로 투입됐다.

이날 ‘더쇼’는 여름특집으로 꾸며졌다. 이 가운데 ‘더쇼 뉴스’ 코너에서는 컴백과 동시에 큰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여자친구의 예린과 은하가 특별 앵커로 맹활약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특히 방송에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예린과 은하는 납량특집으로 준비된 ‘더쇼 뉴스’에서 무서운 드라마 속 캐릭터로 변신해 한층 더 공포스러운 분위기를 만들었다. 하지만 귀엽고 사랑스러운 두 사람의 모습은 공포보다 웃음을 자아냈다.

또 예린과 은하는 여름을 시원하게 보낼 방법으로 오싹한 영상을 보길 권하며 한편의 공포영화를 방불케 하는 공포 뮤직비디오를 추천해 눈길을 끌었다.

당시 방송은 더운 여름을 한 방에 서늘하게 만들어줄 ‘납량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여자친구의 컴백 무대가 펼쳐졌다. 여자친구는 신곡 '귀를 기울이면’으로 이날 ‘더쇼’를 시작으로 MBC ’쇼! 챔피언' 등 각종 음악 채널에서 1위를 휩쓸었다.

여자친구는 2015년 'Season of Glass'로 데뷔해 '오늘부터 우리는' '시간을 달려서' '너 그리고 나' '핑거팁(FINGERTIP)' '열대야' '마고(MAGO)' 등 히트곡을 남겼다.
사진=여자친구 인스타그램
사진=여자친구 인스타그램
파워 청순, 격정 아련 콘셉트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뽐내며 '갓자친구'라는 수식어를 얻었던 여자친구는 지난 5월 22일 공식 해체를 알려 충격을 안겼다. 여자친구는 소속사와 전속계약이 만료되면서 팀 해체를 결정하고, 멤버들 모두 각자의 길에서 새 출발을 예고했다.

이날 여자친구의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여자친구가 영원히 기억할 버디가 되어줘서 고마워요. 우리가 함께 부른 노래는 언제나 반짝일 거예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이 게재돼 안타까움과 여운을 남겼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