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이, 커즈나인엔터와 새 출발
"아낌없는 성원·관심 당부"
배우 신이/ 사진=커즈나인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신이/ 사진=커즈나인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신이가 새 둥지를 틀고 다시 한 번 출발을 알렸다.

커즈나인엔터테인먼트는 6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배우 신이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신이는 배우 데니안, 박지빈, 서희선, 신혜지와 한지붕 아래 지낸다.

신이는 그간 장르에 국한되지 않는 특색 있는 연기와 매력을 바탕으로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신스틸러로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다. 드라마 ‘발리에서 생긴 일’, ‘파트너’, ‘훈장 오순남’과 영화 ‘여고괴담’, ‘위대한 유산’, ‘가문의 영광’ 등에 출연하며 꾸준히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지난 해에도 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에 출연해 숨길 수 없는 존재감을 알려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배우 신이/ 사진=커즈나인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신이/ 사진=커즈나인엔터테인먼트 제공
커즈나인엔터테인먼트는 “신이는 합을 맞출 상대 배우와의 케미부터 시작해 보는 이들의 시선을 끊임없이 빼앗는 원조 신스틸러”라며 “매 작품마다 새로운 색깔의 새로운 캐릭터로 변신을 거듭하는 배우 신이와 함께하게 돼 기쁘다. 내공 깊은 신이가 그 역량을 충분히 펼치고 작품 활동에 매진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할 예정이다. 앞으로 신이의 새로운 출발에 아낌없는 성원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신이는 현재 차기작을 검토하며 대중과의 만남을 준비하고 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