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맛남의 광장', 지난 5일 방송
옥수수 이용한 요리 연구 돌입
푸드 콘서트 개최…뜨거운 반응
기상 악화에 아쉬운 마무리
/사진=SBS '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사진=SBS '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옥수수 코스 요리로 '푸드 콘서트'를 진행했다. 하지만 때아닌 기상 악화로 촬영이 중단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SBS '맛남의 광장'에서다.

지난 5일 방송된 '맛남의 광장'에서는 충북 괴산의 옥수수를 살리기 위한 프로젝트가 진행됐다.

이날 양세형과 곽동연은 옥수수를 이용한 요리 연구에 돌입했다. 양세형은 "집에서 생옥수수를 갈아서 먹어봤다"고 말했다. 이에 백종원은 "설사 안 났냐?"며 걱정했다. 그러자 양세형은 "여름에 콩국수를 먹듯 옥수수 국수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최예빈과 최원영은 "맛있을 것 같다"며 기대감을 표했다.

양세형은 야심 차게 옥수수 국수를 만들었다. 하지만 백종원은 양세형의 요리를 먹고 침묵했다. 이후 최원영은 "쓰다. 맛이 컬트적이고 충격적이다. 잔디를 뽑아서 갈아 만든 국수 같다. 잔치국수 아니고 잔디국수"라고 평가했다.

그런가 하면, 곽동연은 생옥수수를 넣은 부리토를 레시피로 제안했다. 백종원은 "베이컨이나 양파를 안 넣어도 맛있다. 옥수수를 버터랑 소금만 넣어 볶았을 때가 맛있다"고 칭찬했다. 이에 기분이 좋아진 곽동연은 옥수수 볶음도 제안했다. 백종원은 흔쾌히 곽동연의 레시피로 옥수수 볶음을 시도했다. 맛을 본 양세형은 "솔직히 곽동연 게 제일 맛있는 것 같다"며 인정했다.
/사진='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사진='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이후 백종원은 옥수수 요리를 관객에게 선보이기 위해 푸드 콘서트를 열었다. 관람석에는 요리사를 꿈꾸는 아들을 둔 가족, 편식하는 형제를 둔 가족, 자영업자로 백종원을 만나고 싶어 하는 가족, 돌쟁이 아기를 둔 가족이 모였다. 백종원은 찐 옥수수부터 옥수수 볶음, 옥수수 수프, 옥수수 라면까지 선보이며 뜨거운 반응을 끌어냈다.

특히 백종원은 시식평이 남달랐던 지호 군의 날카로운 시식평에 "미식가가 될 것 같다"며 놀라워했고, 지호 군은 "5살 때부터 요리사를 꿈꿨는데 지금 11살이다. 지금도 요리사가 되고 싶다는 꿈을 갖고 있다"고 알리며 백종원에게 진로 고민을 털어놓았다.

하지만 이도 잠시, 옥수수 라면을 준비하던 중 난데없는 폭우가 쏟아졌다. 이에 상황은 혼비백산에 접어들었다. 처음에는 적게 오던 비가 점점 거세지더니 천둥, 번개를 동반한 것. 결국 제작진은 안전을 위해 촬영 중단을 결정했다. 제작진과 멤버들의 대피 명령에 따라 관객들은 안전한 곳으로 대피했다. 하지만 관객들은 옥수수 라면을 맛보지 못한 채 푸드 콘서트가 끝이 났다. 대신 귀가하는 길에 옥수수를 선물하기로 결정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