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나비 인스타그램
사진=나비 인스타그램


가수 나비가 고된 육아 일상을 전했다.

나비는 31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와 밥먹기 힘들다 #내려가라고 #집은개판 #빨래언제개지 #주말은없다 #애개육아 #풍천장어 #더듬이앞머리 #추노인생"이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보자기로 아들을 품에 안고 반려견을 다리에 얹은 채 밥을 먹고 있는 나비의 모습이 담겼다.

힘든 육아로 인해 넋이 나가 있는 표정과 아무것도 모른다는 듯한 강아지의 시선을 교차돼 웃음을 자아낸다.

나비는 2019년 11월 비연예인과 결혼해 지난 5월 아들을 품에 안았다. 현재 MBC 표준FM '주말엔 나비인가봐' 진행을 맡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