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셀러비코리아
사진제공=셀러비코리아


개그맨 박성광, 이솔이 부부가 기부로 따뜻한 마음을 나눴다.

코리아 숏폼 셀러비는 29일 "박성광, 이솔이 부부가 최근 아픈 아이들을 위해 한국소아암재단에 2000만원 상당의 퀸즈클리프 손소독 크림을 후원했다"고 밝혔다.

박성광, 이솔이 부부가 기부한 물품들은 소아암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아이들의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제공될 예정이다.

그동안 박성광, 이솔이 부부는 유기견을 위해 매달 기부를 한 것은 물론 코로나19로 고생하는 의료진들을 위해 멸균 가운 1000벌을 대한의사협회에 기부하는 등 다양한 선행을 이어오고 있다.

여기에 두 사람은 지난 4일 셀러비코리아 봉사단 '셀러버'에도 동참해 많은 이들에게 귀감이 되고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