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유라 인스타그램
사진=한유라 인스타그램


방송작가 출신의 개그맨 정형돈의 아내 한유라가 각선미를 뽐냈다.

한유라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와 진짜 덥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한유라는 세련된 분위기가 느껴지는 현관 앞에 서있다. 버킷햇을 쓰고 라벤더색 점프수트와 비슷한 색감의 크로스백을 메는 패션 센스가 돋보인다. 늘씬한 팔다리는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유라는 방송작가 출신으로 2009년 개그맨 정형돈과 결혼했다. 부부는 슬하에 쌍둥이 딸을 두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