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지난 28일 깜짝 결혼 발표
"한 가정의 가장이 됐다"
SNS 통해 근황 공개
/사진=검은고양이 다홍 인스타그램
/사진=검은고양이 다홍 인스타그램


방송인 박수홍이 깜짝 결혼 발표 후 근황을 전했다.

박수홍은 29일 검은고양이 다홍의 SNS 계정을 통해 글과 함께 한 편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박수홍의 반려묘 다홍이가 물을 마시고 있다. 이에 박수홍은 "아침에 일어나면 물 한잔 시원하게 드시는 박다홍 회장님 건강 비법"이라고 밝혔다. 특히 다홍이를 향한 박수홍의 남다른 애정을 돋보여 눈길을 끌었다.

앞서 박수홍은 지난 28일 23세 연하의 여자친구와 4년간의 열애 끝에 결혼을 발표했다. 두 사람은 혼인 신고를 마친 뒤 법적 부부가 됐음을 알려 화제를 모았다.

박수홍은 "나는 오늘 한 가정의 가장이 됐다. 식을 치르기에 앞서 부부의 인연을 먼저 맺게 된 것은 내 미래를 함께 하고 싶은 사람을 만났기 때문"이라며 "서로에 대한 믿음이 깊고 또 그만큼 서로를 사랑하기 때문일 뿐, 다른 이유는 없다"고 알렸다.
/사진=검은고양이 다홍 인스타그램
/사진=검은고양이 다홍 인스타그램
그러면서 "나는 그동안 너무 많이 참고 주체적으로 살지 못했다. 나 하나만 버티면 모든 상황이 나아질 거라 생각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세상은 그렇게 흘러가지 않는다는 것을 뒤늦게나마 깨달았다"며 "그래서 이제는 가장으로서, 남편으로서, 내게 삶의 희망을 준 다홍이의 아빠로서 우리 가정을 위해 살고, 평범한 가족을 꾸리려 한다"고 털어놓았다.

또한 "내 아내가 된 사람은 비연예인이자 평범한 일반인이므로 지나친 관심과 무분별한 추측은 하지 말아 주길 부탁드린다"며 내가 감히 여러분께 축하해 달라, 응원해 달라 말하기도 송구스럽다. 그동안도 이미 너무 많은 격려와 위로를 해줬기 때문이다. 그래서 내가 그런 많은 분에게 실망을 끼쳐드리지 않도록 책임 있는 가장으로서 열심히, 그리고 바르고 예쁘게 살아가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