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최화정 인스타그램
사진=최화정 인스타그램


방송인 겸 배우 최화정(61)이 이민웅(40)과 결혼식을 연출했다.

28일 SBS 파워 FM ‘최화정의 파워타임’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아니 왜 둘이 화이트를 맞춰입고 와가지구. 지현언니는 또 왜 들러리룩을 입어가지구”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쇼핑호스트 이민웅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어쩜 이렇게 맞춰 입고 와갖구ㅎㅎ 집안이 반대하는 결혼식 했어요ㅋㅋ 뽁뽁이 면사포에 노래방책에 손 올리구”라고 같은 사진을 올렸다.

이날 공개한 사진속에는 하얀색 드레스에 뽁뽁이 면사포를 쓴 채 이민웅과 팔짱을 끼고 있는 최화정의 모습이 담겼다. 마치 결혼식의 한 장면을 보는 듯한 이들의 유쾌한 케미가 훈훈함을 자아낸다.

최화정은 '최화정의 파워타임'을 진행 중이며 채널A, SKY ‘애로부부’에도 출연하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