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양궁선수 안산이 페미니스트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배우 구혜선이 숏컷에 대한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구혜선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숏컷은 자유^^"라는 게시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과거 숏컷 헤어스타일의 구혜선 모습이 담겼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도쿄올림픽 양궁에서 금메달 2관왕을 차지한 국가대표 안산 선수의 짧은 헤어를 지적하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여대에 숏컷, 페미니스트 조건 다 갖췄다”고 비난을 쏟아내 논란이 일었다.

이에 네티즌들은 구혜선의 글이 안산을 지지하는 글이 아니냐며 "맞아요", "동의합니다"라며 공감의 표했다.

구혜선은 최근 제25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직접 연출한 '다크 옐로우'를 선보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