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英 'BBC 라디오 1' 무대서 '정국표' 라이브로 사로잡은 유럽 팬심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영국 'BBC 라디오 1'에서 수준 높은 라이브 무대를 선보이며 유럽팬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27일 오후(한국 시간) 방탄소년단은 영국 BBC 라디오 1 '라이브 라운지(Live Lounge)'에 출연해 '다이너마이트(Dynamite)',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 그리고 폴리스(The Police)의 '에브리 브리스 유 테이크(Every Breath You Take)'를 샘플링한 퍼프 대디(Puff Daddy)와 페이스 에반스(Faith Evans)의 '아윌 비 미싱 유(I'll Be Missing You)' 커버곡 무대를 선보였다.

이 중 멤버 정국은 '아윌 비 미싱 유'에서 감미로운 저음 허밍부터 초고음 애드립까지 열창하면서 압도적인 라이브 실력을 뽐냈다. 또 정국은 사랑하는 이가 보고 싶은 애틋한 감정을 자신만의 느낌으로 재 해석하며 미세한 떨림의 바이브레이션까지 애절함을 더해 듣는 이들의 감성을 섬세하게 터치했다.

다이너마이트, '퍼미션 투 댄스 무대에서는 시니컬한 톤, 시원한 성량의 팝 보컬로 탄탄한 가창력을 보여줘 귀를 강탈했다. 정국은 몸으로 그루브를 타면서 흥을 배가 시켰고 완벽한 고음부터 폭풍 애드립, 코러스까지 선사하는 범접불가 '라이브 신'의 위엄을 자랑했다.
방탄소년단 정국, 英 'BBC 라디오 1' 무대서 '정국표' 라이브로 사로잡은 유럽 팬심
당일 정국은 청청 패션에 베이지 벨벳 웨스턴 구두를 착장하고 하이틴 팝 스타의 아우라와 섹시한 청량미를, 니트 베스트에 화이트 셔츠에 니트 베스트, 그린 실크 넥타이, 면 반바지 등 캐주얼 룩을 입고 상큼하지만 고급스러운 우아함을 한껏 내 풍겼다.

정국은 우월한 피지컬의 완벽 전신 자태로 모델 핏을 뽐내며 감탄을 자아내게 했고 청순 남신 비주얼은 시선을 강탈했다.

이를 본 팬들은 "천재 명창 꾀꼬리" "라이브 신=전정국♥" "천상의 목소리를 들려 주면서 천사 같은 얼굴은 너무 반칙 인데" "정국이 본투비 싱어 어나더 레벨♡" "귀를 천국으로 보내네" "보컬도 얼굴도 갓벽" "목소리도 좋은데 넘 여유있게 불러서 편안히 들었어" "정국이 한 음절 한 음절 소중하게 부르는 것 마음이 따뜻해" "정국이 사이다 고음 시원 짱짱" "잔잔하고 평온하게 스며드는 정국 감성 너무 전율" "정국이 다이너마이트 후반부 애드립 라이브 대박. "정국이는 역시 라이브지 감성 보컬킹" 등 반응을 나타냈다.

한편 정국은 영국 '구글'에서 BTS 및 BBC Radio 1에 'bts jungkook'이 상위 Top 5 관련 검색어에 랭크되며 현지 뜨거운 관심을 실감케 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