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트니 스피어스, 모자이크를 부르는 여름나기...이건 좀[TEN★]


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아찔한 일상을 전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27일(한국시각)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별다른 메시지 없이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사진 속 그는 상의를 탈의한 채 자신의 가슴을 모아 쥐며 노출을 만끽하고 있다.

한편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지난해 아버지의 병간호로 지쳤다며 정신과에 입원해 지속적인 치료를 받았다.

사진=브리트니 스피어스 SNS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