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영미, 막 입기 좋은 티셔츠...오빠 냄새나는거 같아[TEN★]


개그우먼 안영미가 폭소 가득한 일상을 전했다.

안영미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인둥이들 모해? 그거 알아?"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유세윤의 모습이 담긴 티셔츠를 입고 스케줄을 위해 메이크업 중인 안영미의 일상 모습이 담겨있다.

안영미는 "더 이상 옷장 앞에서 고민하지 않아도 돼"라며 "고마워요"라고 덧붙였다.

이에 유세윤은 "밝아보여서 좋다!"며 댓글을 남겼고, 안영미는 "내내 오빠 냄새나는 거 같아"라고 적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안영미는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 출연해 눈물겨운 부상 투혼을 보여준 바 있다.

사진=안영미 SNS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