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7년 영화 ‘주고 싶은 마음’으로 데뷔하며 최근까지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배우 김영란이 공개 감량에 나선 지 한달만에 6kg 감량에 성공했다.

그는 지나 달 지방간, 고혈압 등을 진단받으며 건강 문제는 물론 자존감까지 낮아지고 무기력증까지 찾아왔다고 고백한 바 있다.

이후 남들은 66세 나이에 무슨 다이어트를 하냐고 그랬지만 100세 시대에 남은 인생을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고 싶어 다이어트를 시작하게 됐다고 전한 그다.

이후 다이어트 전문 업체와 함께 체중 감량에 도전했다고 알려졌고 27일 오늘 6kg을 감량한 사진을 공개했다.

김영란은 “얼마전에 동료들과 함께 사진을 찍었는데 얼굴 선이 달라졌다며 우리 나이에 살 빼면 얼굴이 상하던데 얼굴이 하나도 상하지 않았다고 얼굴에 뭘 했냐며 성형외과 다녀왔냐고 물어보더라”며 “60이 넘어도 예뻐 보이고 싶은 건 여자의 로망인 것 같다”라며 만족감을 표했다.

이후 건강에도 큰 변화가 있다고 전했다. 고혈압으로 인해 7~8년째 약을 먹고 있었는데 체중 감량 후 내원한 병원에서 혈압이 뚝 떨어졌다며 처음으로 약을 줄이자는 얘기를 했다고 한다.

김영란은 “이전에는 아침에 일어나면 기운도 없고 무기력해서 침대에 누워 있는 시간이 많았고 나이가 들면 살도 찌고 그러는 거라고 생각했다”며 “그런데 체중 감량을 하고 몸이 건강해 지니 활동량도 늘면서 일상에 활기가 생기는 걸 느꼈다. 나처럼 나이가 있는 60대는 정말 체중 관리가 꼭 필요한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김영란은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를 통해 중년 여자 스타들의 동거 생활을 보여주고 있다.

텐아시아 뉴스룸 news@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