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TV' 방탄소년단 정국 "아미=톱니바퀴, 나의 원동력" 지극 정성 팬사랑


방탄소년단 정국이 지극한 아미 사랑과 매력 넘치는 미남 자태로 전세계 팬들에게 감동과 설렘을 안겼다.

지난 25일 방탄소년단은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TV'(BANGTANTV)를 통해 'BTS (방탄소년단) P. to. D PROJECT' 라는 제목으로 신곡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 프로젝트 영상을 공개 했다.

해당 영상에서는 아미를 즐겁고 춤추게 만들기를 주제로 방탄소년단이 아미를 분석하고 나온 결론으로 '퍼미션 투 댄스'를 새롭게 춰보는 모습이 담겨있다.

이 중 '아미바라기'로 정평이 난 멤버 정국은 아미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정국이 최종 작성한 아미 분석표에서 '나에게 아미란?' 이란 질문에 '원동력' 같은 존재라고 말했다.

영상 속에서 정국은 "저에게 아미란 톱니바퀴입니다" 라고 먼저 입을 열어 멤버들을 의아하게 했다.

이에 정국은 "시계가 돌아가려면 톱니바퀴가 하나라도 없으면 안 돌아갑니다. 나의 원동력이다~ 이런 겁니다" 라고 자랑스럽게 설명해 아미에 대한 각별한 마음을 엿보게 했다.

정국은 '아미가 생각하는 나의 매력 포인트'로 "온 오프가 다른 반전 매력이죠. 그리고 무대할 때 열정적이다! 그리고 자연스러움인 것 같습니다" 라고 추측하면서 "결론은! 표정 흔들림 없이 밝게 웃으며 누구보다 힘차고 열정적으로 칼박에 맞춰서 안무한다" 라고 결론을 냈다.

이후 정국은 새롭게 추는 '퍼미션 투 댄스'에서 멤버들이 도출해낸 결론을 센스 있고 감각적인 춤 동작으로 완벽 표현했고 리얼한 표정, 제스처까지 섬세하게 구사하여 보는 이들에게 눈 호강과 재미도 안겼다.

또 정국은 윙크, 눈 웃음으로 상큼 발랄한 귀여움을 비롯해 점프 수트를 입고 탄탄한 피지컬을 자랑하며 섹시한 남성미까지 넘치는 매력을 한가득 발산했다.

이에 팬들은" 정국이에게 아미란 톱니바퀴라고 하나라도 없으면 안된대ㅠㅠ전시차" "정국아 반전 매력에 매일 영혼 출 중이야" "말하지 않아도 알아요~아바님 팬 사랑" "정국이 팔에 세긴 톱니바퀴가 아미?!" " "정구기가 말한 단어들이 그냥 다 정구기다움" "정국이 시차 무대에 시계 톱니바퀴 설마 이렇게 큰 그림이었다고" "마음의 본 바탕이 크고 진실된 사람임을 잘 알지만 부끄러운 듯 던지는 고백에 더욱 뭉클" "마음도 예쁜데 얼굴도 위대해" 등 반응을 나타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