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박지연 인스타그램
사진=박지연 인스타그램


개그맨 이수근의 아내 박지연이 아들에게 싸준 도시락을 인증했다.

박지연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태준이 뭐 연습 다니는데 코로나가 심해서 도시락 싸주기로 해놓고 ‘친구가 입에 안맞음 이야기해줘 혹시 오늘 가져갔는데 창피하면 엄마 상처 안받으니까 사먹겠다고 이야기해줘’ 라고 말하고 있더라구요”라며 “제가 진짜 코로나 때문에 안 나가다 보니 아이까지 조심시키는 게 미안한 건지 꽤나 미안하고 신경쓰이네요 #오늘도화이팅"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한 사진 속에는 박지연이 정성스럽게 준비한 아들과 아들 친구 도시락이 담겼다. 계란 콩나물국부터 계란말이, 햄 볶음밥, 김치와 콩나물 반찬 등이 군침을 자극한다.

스타일리스트 출신 박지연은 2008년 12세 연상 개그맨 이수근과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이수근은 현재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JTBC '아는 형님' 등에 출연 중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