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유비 인스타그램
사진=이유비 인스타그램


배우 이유비가 가녀린 몸매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유비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에스테틱 전문 브랜드 모델이 됐다는 사실을 알리며 여러장의 사진과 영상을 올렸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스튜디오에서 광고 촬영에 임하고 있는 이유비의 모습이 담겼다. 소라색 홀터넥 원피스를 착용한 이유비는 33사이즈라고 해도 믿을 정도로 가녀린 몸매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깊이 팬 쇄골과 앙상한 팔뚝이 이유비가 얼마나 말랐는지 짐작케 한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정말 너무 말랐다”, “허벅지에 멍은 왜 들었나요”, “너무 예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유비는 연예인 모녀 가족으로 유명하다. 엄마는 김미려이며 동생은 최근 이승기과 열애를 인정한 이다인이다. 이유비는 현재 '유미의 세포들' 촬영에 한창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