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3세' 마돈나, 망사스타킹 입고 35세 연하 남친과 바비큐 파티[TEN★]


세계적 팝스타 마돈나가 35세 연하 남자친구와의 일상을 전했다.

마돈나는 26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패밀리 바비큐"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마돈나는 핫팬츠와 망사스타킹을 신은 채 섹시미를 자랑하고 있다. 63세인 그는 35세 연하인 28세의 안무가 연인 알라말릭 윌리엄스와 다정하게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편 마돈나는 영화배우 숀 펜, 영화감독 가이 리치와 결혼 뒤 각각 이혼했다.

사진=마돈나 SNS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