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마워요 마린" 자책골, MBC 조롱 자막 논란
개막식에서도 부적절한 사진+자막으로 뭇매
논란이 된 MBC 자막
논란이 된 MBC 자막


MBC가 도쿄올림픽 중계 도중 자책골을 넣은 루마니아를 향한 ‘조롱성 자막’을 내보내 도마 위에 올랐다.

MBC는 지난 25일 오후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도쿄올림픽 남자 축구 B조 예선 대한민국 대 루마니아 경기를 중계했다.

이날 전반전 27분 이동준의 크로스를 막으려 했던 라즈반 마린의 발에 공이 맞고 골문으로 들어갔고, 한국은 루마니아의 자책골로 1대 0으로 앞섰다.

문제는 전반전을 마친 후 광고가 송출되는 상황에 불거졌다. MBC가 광고 화면 오른쪽 상단에 ‘"고마워요 마린" 자책골’이라는 자막을 삽입한 것. 이를 본 시청자들은 경기를 치르는 상대 선수에 대한 예의를 지키지 않고 조롱을 했다며 방송사를 향한 비난을 보냈다.
문제의 사진이 삽입된 MBC 도쿄 올림픽 개막식 중계
문제의 사진이 삽입된 MBC 도쿄 올림픽 개막식 중계
MBC 앞서 도쿄올림픽 개회식을 중계식에서도 국가 소개에 부적절한 사진과 자막을 삽입해 물의를 빚은바 있다. MBC는 지난 23일 개회식 중계 당시 우크라이나 선수단이 입장하자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사진을 올렸다.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 사고는 1986년 4월 26일 우크라이나 벨라루스 접경 지역에 위치한 제4호기 원자로 폭발 사고로, 인류 최악의 참사로 꼽힌다.

아이티 선수들의 입장 때는 폭동 사진과 함께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이라는 설명을 덧붙였고, 엘살바도르 선수단을 소개할 때는 비트코인 사진을 넣기도 했다. 엘살바도르는 세계 국가 중 최초로 비트코인을 법정 화폐로 채택한 곳이지만, 반대 시위가 일어나는 등 논란이 거세게 일고 있다. 마셜 군도를 소개할 때는 ‘1200여 개의 섬들로 구성, 한때 미국의 핵실험장’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논란이 커지자 MBC 측은 "문제의 영상과 자막은 개회식에 국가별로 입장하는 선수단을 짧은 시간에 쉽게 소개하려는 의도로 준비했지만, 당사국에 대한 배려와 고민이 크게 부족했고, 검수 과정도 부실했다.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이다"고 사과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